故마이클 잭슨 前경호원, "내가 잭슨 막내 아들의 친부다 뉴스

 

 

26(현지시각) 영국 매체 '뉴스오브더월드' '마이클 잭슨의 전 경호원인 매트 피데스(30)가 잭슨의 셋째인 프린스 마이클 2(8)의 생물학적 아버지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갑작스런 의문사로 세상을 떠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막내 아들을 두고 친부 논란이 또 다시 제기가 된것인셈이다.

 

잭슨에게는 막내 블랭킷을 비롯해 큰 아들 프린스 마이클(12), 딸 패리스 캐서린(11) 등 세 명의 자녀가 있었고

 

보도에 따르면 피데스는 블랭킷(프린스 마이클 2세의 애칭)은 자신의 정자 기부로 태어났으며 그 대가로 잭슨은 50만 파운드(한화 약 9억원)를 주겠다고 했지만 돈은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피데스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블랭킷과 나는 외모적으로 많이 닮아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잭슨은 내게 거액의 돈을 주겠다고 했지만 그는 내 친구이기 때문에 난 거절했다"고 말했다.

 

잭슨 사망 후 아이들의 친부가 잭슨이 아니라는 주장이 여러 언론을 통해 떠돌았으며 잭슨의 피부과 주치의였던 아놀드 클라인(65)과 영화배우 맥컬리 컬킨(30) 등이 아이들의 친부라는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다.

 

 

<written by moremusic.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