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음악만으로 승부한다 뉴스


휘성의 새 싱글 결혼까지 생각했어가 각종 음악차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위드 미’ ‘굿바이 러브등 과거 인기를 얻은 R&B 스타일로, 이 곡들은 쓴 작곡가 김도훈의 작업실에서 오랜 시간 작업하여 얻은 결과물이다.

그는 7년 전 발표한 2집 이후 창법을 바꾸면서 다양한 장르를 시도했다. 그는 당시에 유행하던 소몰이 창법이 곧 사라질 것이라는 회의가 들어서 니요나 크리스 브라운과 같은 개성 있는 목소리로 변화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YG
엔터테인먼트에서 독립했던 2007년 당시 그는 거품을 빼고 싶었다고 한다. 모험을 시작한 것이다. 그때부터 그는 이것저것 다양하게 시도했다. 여러 사람과 교류하고, 새로운 스타일의 곡을 부르고, 작사를 시작한 것이다.

그는 이제 지난 날과는 달리 복잡한 마음을 비우고 욕심을 버리고 거품을 뺀 음악만을 위한 길을 가고 있다
.


 

<Written by moremusic.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